최종편집 2020.9.23 17:35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주부기자석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부원병(夫源病)
황걸연 의장,
그 남자의 퇴근
글쓰기는 뇌의
(현장스케치)무
밀양시종합사회복
제사상 진설에
주거 빈곤아동
정기분 재산세(
바보들의 부질없
감염증 확산 방
밀양댐 생태공원
선열의 나라사랑
소리에 열광하는
세종중 학생동아
기운으로 뇌를
윤미자·우미면
어린이 교통사고
길 위에서 아버
우리의 삶을 키
 
주부기자석
업로드 :  20190128101148.jpg  (366 KB), Download : 45 
제 목 :  밀양 운문산 석골사에 다녀오다

기해년 새해가 밝아온 지 19일째 되는 날 밀양신문 주부기자단 주관으로 사찰 방문길에 올랐다. 밀양신문 여성회 회원과 자문위원 등 15명이 차 3대에 나누어 타고 먼저 표충사 입구에 주차해 놓고 명품산책로를 걸었다.


명품산책로는 노송지대로 이루어져 잡목이 없어지고 깨끗하게 정리가 된 길이다. 산새가 지저귀고 물소리가 엄청 맑았다. 다음에 함께 걷고 싶은 사람이 문득 생각난다. 지난해 완공해서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더 새로이 보이는 길을 오르다가 표충사 입구에서 다시 개울 쪽 물소리와 함께 내려왔다.


산내면 한천 박물관으로 갔다. 한천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고 거기서 점심 식사를 돈가스와 비빔밥으로 맛있게 했다. 2시에 석골사 스님을 만나기로 한 일정을 맞추기 위해 서둘러 나왔다.


석골사 진입로는 가파르고 좁은 길이다. 일행이 합장하고 법당으로 들어 부처님께 석골사 방문한 기회를 주심에 감사하며 절을 한다. 현담(玄潭)스님이 차를 권하는 찻방으로 갔다. 현대식 카페 분위기로 꾸며 놓은 곳에서 차를 마시며 현담 스님이 풀어 놓는 석골사 이야기에 귀를 연다. 통도사 말사인 석골사에는 2017년 9월에 와서 입구 환경부터 주차장, 화장실을 개선하고 있다고 한다. 앞으로 계획은 석축 보수와 계단 정비가 있다고 한다.


석골사는 산새가 가파르고 험난해서 물이 부족해 지하수 170m를 파서 식수 부족을 해결했다고 한다. 물이 잘 나오라고 올해 3월 30일 해수관음 석조입상 불사 점안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한다. 현담 스님의 이야기를 듣고 있노라니 절로 기도 도량에 온 기분이 든다. 수행 말씀 중에 ‘일신이 청정하면 다신이 청정하고 다신이 청정하면 국토가 청정하다’고 하신 말씀이 공감이 간다. 잘 사는 법은 마음이 열려 있어야 하고 행동이 중요하다는 말씀이다.


절 마당에 수령이 한 200여 년 넘었다는 주목이 사철 절을 지키고 있다. 그 옆에는 현담 스님 스승이신 선운스님이 세우신 범종이 버티고 있어 아담하고 정겨운 작은 절간 풍경을 이룬다. 매일 기도를 하지만 초하루, 보름 기도는 많은 신도와 함께 기도를 올린다고 한다. 신도들이 마음을 편안하게 가다듬어 기도를 열심히 올리면 누구나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힘주어 말씀하신다.


석골사에 방문을 기념하는 단체 사진도 함께 합류해 주신 스님께 감사 합장하면서 계단을 내려 속세로 향한다. 따뜻했던 기온이 갑자기 내려 쌀쌀한 바람이 분다. 계곡에 흐르는 맑은 목소리가 다음에 또 오라고 재잘재잘, 늦어도 3월 해수관음 보살상 점안식에는 오라고...

김점복/주부기자

2019-01-28 오전 10:11:47, HIT : 554, VOTE : 20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추천하기
 
최근기사
69년 만에 전수된 6.25 화랑무공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시공사 쌍용건설
전인적 인재 육성, 함께하는 우리는
비만(肥滿)과 뜸(1)
오염을 감수하는 미련함
풀과 같은 인생
미풍양속 孝사상 실천 시대 귀감
가곡동기관단체협의회·용궁사
제사상 진설에 대한 견해
폐선(廢船)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