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9.23 17:35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재약산의 숨결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가치핸들
 기획
 社說
 기고
 인물
 역사의 향기
 미담 속으로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독서 산책
 밀양아리랑글판전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부원병(夫源病)
제사상 진설에
(현장스케치)무
황걸연 의장,
미풍양속 孝사상
폐선(廢船)
그 남자의 퇴근
글쓰기는 뇌의
밀양시종합사회복
비만(肥滿)과
주거 빈곤아동
바보들의 부질없
정기분 재산세(
밀양댐 생태공원
감염증 확산 방
기운으로 뇌를
소리에 열광하는
선열의 나라사랑
세종중 학생동아
윤미자·우미면
 
뉴스홈 >기사보기
나를 찾아 떠난 산티아고 순례길(3)
Santiago 숲속 순례길 자연을 생각하며 걸으며
[2020-07-15 오후 8:33:13]
 
 
 

Santiago 숲속 순례길 자연을 생각하며 걸으며

(Roncevaus-- Zubiri-- Pamplona 43.5km)

프랑스 셍--삐에--뽀흐에서 Roncevaus 까지

 

첫 코스가 제일 난코스이다 프랑스 스페인에 걸쳐있는 피레네 산맥을 넘어야했다. 28km 중 산길이 한 20km 정도 되었다.

Roncevaus 2km 정도 앞둔 비탈길은 순례길 중에서 죽음의 코스나 다름없었다. 무거운 배낭이 달라붙어있으니. 요새 비수기라 배낭을 다음 목적지까지 배달해주는 동키 서비스가 중단되어 죽으나 사나 배낭과 함께해야한다.

어제 첫 코스를 무사히 완주하고 긴장을 푸니 온몸이 쥐가 난 듯이 뻣뻣해졌다. 따근한 물에 샤워를 하고나니 영 살만했다. 여기 Pilgrim Refuge 숙소 12인용 토미토리가 무척 많다. 오늘 단 한칸 도미토리가 문을 열었다. 어제 생장피에데에서 잔 4명 그리고 호주에서 온 4명 가족 모두 8명이다 . 우선 사람 수가 적어 홀가분했다.

무사히 한밤 보내고 새벽 3시 경 일어났다. 평소대로 시간을 보냈다. 새벽 5시에 아침을 먹었다. 어제 준비해둔 샌드위치와 빵 그리고 호두 땅콩 견과류 커피 큰 한 잔 금세 배가 불룩해졌다. 과일과 채소가 없어 좀 서운했다.

오늘은 마르코한테 양해를 구하고 새벽 6시경 숙소를 출발했다. Roncevaus 에서 Zubiri까지 21.7km . 잠시 오늘 코스 정확한 지도 및 코스를 숙지하고 손전등을 들고 나섰다.

약간 으스스한 느낌이 들었지만 이 새벽에 누가 이 가난한 순례자를 해코지 하겠느냐 하는 자신감이 들었다. 오늘 이렇게 새벽부터 설치는 이유는 보통 순례자들이 걷는 두 코스 44km를 걷기 위해서이다.

Roncevaus 에서 Zubiri까지 22km Zubiri 에서 Pamplona까지 22km 44km가 오늘 목표다. 좀 멀다는 느낌이 들었다.

새벽 공기를 마시며 손전등으로 앞을 비쳐가며 밀림같은 숲속 순례길을 걸었다. 성 야고보 선지자도 복음을 전파하기 위해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걷고 또 걸으면서 하늘 복음을 전했으라 생각되었다.

이 순례길은 마치 우리나라 여느 산 등산로 같았다. 수북히 쌓인 낙엽 위로 한발 한발 내딛는 촉감이 며칠 간 쌓인 피로와 고뇌를 한꺼번에 힐링 시켜주는 것 같았다.

한 두어 시간을 걸었다. 아침 8시경 쯤되니 어둠이 물러갔다. 간간히 펼쳐진 새색시 같은 풍경들이 내 발목을 잡았다. 중세 유럽풍 교회들이 동네마다 명당자리에 자리 잡고 있었다.

산세나 숲속 나무나 모두가 우리나라 여느 산 같았다. 새들의 노래 소리가 숲속 오케스트라로 내 마음에 와 닿았다. 비록 배낭은 좀 무거워도 숲속 순례길이 가져다 준 환희 때문에 무게를 느끼지 못했다.

오늘 일기예보에 오전 9시부터 비가 온단다. 제 시간에 비가 내렸다. 찔끔찔끔 한 5밀리 내외였다. 빗속 순례길 그 정취 중년 소년 필자에게 한편의 동시로 와 닿았다.

출발해 6시간 정오 12시경에 1차 목적지 Zubiri 에 도착했다. 동화 속 그림 같은 작은 도시였다. 첫 관문이 중세에 만들어진 아치형 다리였다. 몇 커트하고 이 동네 순례길을 탐방했노라 는 세요(기념 도장)를 받기위해 발렌찌나 상점을 찾았다. 간이 음식점이라 즉석 점심도 때웠다.

한 시간 정도 쉼의 시간을 가진 후 2차 목적지 Pamplona로 향해 나섰다. 22km 현재 컨디션으로 넘 멀어 보였다. 12km 쯤 걸었다. 순례길 옆 차도 옆에 택시 한대가 서 있어 순례자로 룰을 파괴하고 말았다.

늘 나이를 잊고 마치 30대 쯤 되는 걸로 착각한 필자에게 나이는 속일 수 없다는 진리를 터득했다. 그나저나 오늘도 장장 34km 정도는 워킹한 셈이다. 오늘 길고 긴 순례자 숲속 길 혼자만의 감동되는 묵상의 길이 되었다. 오 주님 감사합니다. 독백으로 감동 감격했네.

길을 몰라 헤맬 때 친절히 안내해준 헤레미야

주태균/코이카111기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69년 만에 전수된 6.25 화랑무공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시공사 쌍용건설
전인적 인재 육성, 함께하는 우리는
비만(肥滿)과 뜸(1)
오염을 감수하는 미련함
풀과 같은 인생
미풍양속 孝사상 실천 시대 귀감
가곡동기관단체협의회·용궁사
제사상 진설에 대한 견해
폐선(廢船)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