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1.26 15:44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재약산의 숨결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市議會
 기획
 社說
 초대석
 인물
 역사의 향기
 기고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수필단상
 의정브리핑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수사 단디이해
나로호에 이어
공수처가 윤수처
뜸과 구강질환(
석정 윤세주 열
밀양시, 제7기
가을비 타고 날
밀양고, 배움과
밀양시, 밀양돼
성숙을 향한 걸
밀양시, 202
깊이 있는 명사
웰니스 융복합
재부산밀양향우회
밀양시 휴대전화
밀양시, ‘제2
뜸과 구강질환
설현수 의원 대
밀양아리랑우주천
밀양시 하남읍에
 
뉴스홈 >기사보기
국화, 그리고 뜬금없는 대추 한 알

[2021-10-12 오후 4:16:17]
 
 
 

시장에 다녀온 아내의 장바구니 사이로 노오란 봉우리가 보인다.

나도 이제 나이를 먹었는가 보다 어쩌고 하면서 국화 화분 하나를 내려놓는다.

잘 사온 듯하다. 거실에서 가장 잘 보이는 베란다의 중앙에 화분을 놓았다. 가을 햇살이 국화꽃을 피우는 것을 지켜볼 심산이다.

홀로 집에 남겨진 시간, 커피 한 잔을 마련하고 국화가 마주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예전에 무드라고는 약에 쓸려도 없는 지인이, 꽃 선물 한 번 하지 않는다는 아내의 지청구에, 결혼기념일 날 국화꽃 한 다발을 사들고 갔다가 장례식이냐며 더 큰 잔소리를 만났다는 얘기가 생각나서 피식 한 번 웃는다.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생전의 아버지는 중년일 때부터 국화를 키웠었다. 허름한 시골 농가의 한 켠에 제법 많은 국화 화분이 있었는데, 주로 흰색과 노란색의 동그란 꽃이었고 가끔은 털북숭이처럼 생긴 꽃도 있었다.

꽃을 피우기 전에는 잎사귀가 쑥이랑 비슷하여 저걸 뭐 하러 키우지?’ 싶다가, 가을이면 어김없이 피는 크고 작은 꽃송이를 스쳐 지나가며 꽃은 예쁘네.’정도의 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그랬던 국화꽃을 지금은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다. 아내 말처럼 나도 이제 나이를 먹었구나 싶다.

다시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중학교 때인가? 고등학교 때던가? 교과서에 실렸던 국화 옆에서라는 시가 떠오른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라는 첫 소절과,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라는 구절이 아직도 잊히지 않고 있다. 시험에 많이 출제 됐었던가?

또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뜬금없이 대추 한 알이라는 시가 생각난다.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이건 시험에 출제된 것도 아닌데

가을의 국화꽃에 담긴 봄날의 소쩍새 울음을 듣는 붉은 대추 한 알에 숨어있는 태풍과 천둥을 찾아내는 시인의 혜안이 놀랍고 부럽다.

또 또 커피를 한 모금 마신다. 이제 이런저런 생각 없이 국화만 보며 멍 때리자고 마음먹는다. 멍 때리면 심신이 안정되고 머리가 맑아진다고 하지 않는가. ……멍 때리기도 쉽지 않다. 움직임이 없는 응시 대상이어서 그런 건가? 불멍(불을 보며 멍 때리는)과 비멍(비를 보며 멍)은 쉬웠는데

불은 똑 같은 모습인 듯 한데 한 순간도 같은 모양일 때가 없다. 비 역시 마찬가지이다. 빗방울의 굵기가 다르고 떨어지는 위치도 그 때 그 때 다르다.

그래서 불멍이나 비멍을 하는가 보다. 그런데 가만, 국화가 움직임이 없었던가? 작은 꽃망울이 저렇게 활짝 피었는데, 보이는 움직임과 보이지 않는 움직임의 차이 일려나.

커피 잔에 남은 마지막 한 모금을 홀짝 마신다. 며칠 후면 국화꽃은 시들어 버릴 것이고, 뜬금없이 생각난 대추 한 알도 단맛을 머금으며 시들어갈 것이며, 가을은 깊어가다 그 뾰족한 끝으로 겨울의 문을 두들일 것이다.

그리고 봄의 소쩍새는 또 울 테고, 여름날의 천둥도 또 찾아 올 것이며, 또 또 국화꽃이 피고, 또 또 뜬금없이 대추 한 알이 생각날 테지.

 

김종열/농협 밀양시지부장

 

.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밀양시새마을회, ‘새마을지도자 내고장
밀양시, 우호협력도시 부산해운대구에서
밀양시, 재정분석 2년 연속 종합 최
밀양시-완도군 우호협력도시 결연 협약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 기업 투자 업
밀양시 무안면, 제3회 사명대사 탄신
밀양시장배 전국파크골프 대회 성황리에
밀양시청 배드민턴 팀, 줄줄이 전국제
밀양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초청
밀양시, ‘한복! 품격을 전시하다’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