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0.28 15:40
 
전체 사회 행정 교육 경제 정치/종교 문화/역사 복지/건강 스포츠/여행 밀양방송
 
박스기사
 전체
 살며 생각하며
 시가 머무는 자리
 마음의 창
 재약산의 숨결
 소설
 현지르뽀
 歷史속의 密陽人
 문학/예술
 가치핸들
 기획
 社說
 초대석
 인물
 역사의 향기
 기고
 책이야기
 건강시대
 대선을 향한다
 총선을 달린다(밀양)
 발언대
 수필단상
 의정브리핑
 낙숫물소리
  가장많이본뉴스
정선 박용국 교
화천대유 "기절
짙은 고향 향기
코와 뜸
(화천대유) 대
표상, 마음에
밀양시, 202
밀양시 2021
서조 윤영희 화
국화, 그리고
삼양식품 밀양공
나를 찾아 떠난
한국나노마이스터
이제는 공유 리
마리안느의 가방
밀양, 재악산
제23회 밀양얼
제5차 국도·국
석양에 온 여승
밀양시, 희망
 
뉴스홈 >기사보기
최용현 작가, 두 번째 영화에세이집 발간
영화는 꿈의 정원이고 추억의 이정표이다
[2021-09-10 오후 3:31:34]
 
 
 

밀양출신 에세이 작가 최용현의 두 번째 영화 에세이집 명작 영화 다이제스트가 발간되면서 독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 작가의 첫 번째 에세이집 영화, 에세이를 만나다에서 다룬 72편의 주옥같은 내용은 20158월부터 20178월까지 2년간 밀양신문에 연재되면서 독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영화, 에세이를 만나다는 최 작가가 20151, 한 월간지에 6년 동안 연재했던 영화에세이를 연대별로 나누어 단행본을 발간한 책이다.

각 영화의 시대적 배경과 함께 줄거리를 풀어가면서 그 영화에 얽힌 이야기나 출연배우들에 관한 에피소드들도 함께 다룬 내용인데 폭발적 반응을 이끌어 냈다.

책이 발간되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재미교포들을 위해 발행되는 주간신문인 한미일요뉴스20155월부터 201611월까지 16개월 동안 이 원고들이 연재되면서 큰 호응을 받았다.

2016년 말 정년퇴직 후 그동안 시간이 없어서 못 본 영화들을 찾아 거의 매주 한 편씩 영화를 보고 에세이로 정리하여 영화에세이집 2권을 발행한 것이다.

이 책은 제1장 우리 시대를 빛낸 한국 영화들 - 대괴수 용가리(1967) 12, 2장 강렬한 감흥을 준 중국 영화들 - 스잔나(1967) 12, 3장 유럽을 위시한 여러 나라 영화들 - 쉘부르의 우산(1964) 12, 41980년대 이전의 할리우드 영화들 - 오즈의 마법사(1939) 12, 51990년대 이후의 할리우드 영화들 - 볼륨을 높여라(1990) 12, 6장 영화사에 길이 남을 흑백 영화들 - 역마차(1939) 12편으로 꼼꼼이 선별된 영화 총 72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작가는 아깝게 빠진 영화들을 다시 모아서 영화에세이집 3권으로 낼 계획을 피력하고 있다.

최용현 작가는 1954년 부북면 월산 출생으로 월산초등학교, 밀양중학교(24)를 거쳐 부산남고, 건국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밀양인이다.

1991년 월간 문예사조신인상으로 등단(1991)하였으며 유명 협회지, 신문 등에 고정칼럼으로 연재 활동을 해왔다.

한국문인협회 회원으로 구로문인협회 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 2015년 제4회 구로문학상을 수상하였고, 인제대학교 교양교재에 삼국지의 고사성어원고를 등재하기도 한 중견작가로 알려져 있다.

2016년 사단법인 전력전자학회 사무국장으로 정년퇴직하고 현재 한국문인협회 전자문학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삼국지 인물 소프트(1993, 인물평전집), 아내가 끓여주는 커피는 싱겁다(1994, 에세이집), 강남역엔 부나비가 많다(2003, 콩트집), 꿈꾸는 개똥벌레(2008, 에세이집), 삼국지 인물 108인전(2013, 인물평전집), 영화 에세이를 만나다(2015, 영화에세이집), 햄릿과 돈키호테(2018, 콩트집), 명작 영화 다이제스트(2021, 영화에세이집) 등이 있다.

작가가 말하는 영화는 인간 세상의 여러 가지 갈등과 난제를 두 시간 남짓으로 압축해서 보여주고 있고, 어떤 식으로든 그 해법도 제시하며 다양한 인생을 대리체험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그리고 영화는 꿈의 정원이고 추억의 이정표이다. 이 영화에세이들이 젊은이들이 꿈을 꾸거나 나이 든 사람들이 지나간 시절의 추억을 되새겨보는 데 조그마한 도움이라도 된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다고 전했다.

 

 

박영배

 
 
 
K guk yi 관심 직중시키는 책이 되겠습니다 2021-09-12 14:08
K guk yi 관심 직중시키는 책이 되겠습니다 2021-09-12 14:08
K guk yi 관심 직중시키는 책이 되겠습니다 2021-09-12 14:07
내용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밀양시, 대한민국 도시재생박람회 참가
‘오늘은 한복 입는 날’ 밀양시 한복
밀양, 우리 마을 축제 내 손으로 만
밀양향우인, 관내 편의시설 밀양시민과
밀양, ‘마을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도 무형문화재 제16호 밀양법흥상원놀
밀양, 진도, 정선 자치단체장 아리랑
밀양시, 혜산서원 ‘우리지역 문화재
밀양시, 예비귀농귀촌인 시티투어 성료
밀양 「한옥, 한복을 품는다」 프로그
감동뉴스
이웃과 나누는 행복한 일상
홀로사는 어르신 효도관광
수소원자에너지준위가 E1>E2>E3.
깜짝뉴스
누적 적자경영의 '밀양무역&#
세계최대규모 김치공장 밀양유치 확정
축협, 축산물품질경영대상 수상
 
전체 :
어제 :
오늘 :
(50423)경남 밀양시 북성로2길 15-19(내이동) 밀양신문 | Tel 055-351-2280 | Fax 055-354-0288
Copyright ⓒ 밀양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ly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