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사업 활로
 효성중공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시공사 재선정 하반기 착공예정
 [2020-03-16 오후 3:42:00]

밀양시가 관광 랜드마크를 꿈꾸며 추진한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이 지난해 10월 최초 시공사였던 SK건설이 사업 포기의사를 밝힘에 따라 재선정 절차를 거치면서 본격적인 추진에 들어갈 전망이다.

밀양관광단지 조성사업단은 지난 3GS건설, 효성중공업, 동원건설산업 등 1군 건설사 4곳이 사업 참가 의사를 나타낸 가운데 시공사 재선정 절차를 실시한 결과 효성중공업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GS건설을 2순위 협상 대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농어촌관광휴양단지 조성 시공사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효성중공업은 2013년 명문골프장으로 불리는 웰링턴CC’를 직접 건설한 업체로 널리 알려져 있다.

웰링턴CC는 해외 유명 골프전문 매거진에서 대한민국 베스트 코스’ 1위에도 선정되는 등 골프 애호가들로부터 인기를 누리고 있어 효성중공업이 밀양관광단지에 만들게 될 골프장의 완성도가 기대되는 부분이다.

밀양관광단지 조성사업단 관계자는 시공사 선정에 따라 이달부터 토지보상 절차를 위한 지가 산정 등의 절차를 시작해 하반기에 본 공사가 시작될 수 있도록 하겠다밀양의 관광을 이끌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는 밀양시 단장면 917448부지에 3200여억 원을 투입해 리조트와 18홀 골프장과 공공분야로 농촌테마공원, 농축임산물종합판매타운, 국제웰니스토리타운, 스포츠파크, 생태관광센터, 반려동물지원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밀양시 관계자는 단지가 조성되면 체류형 관광 인프라 확충을 통한 랜드마크조성으로 경남·부산·울산뿐만 아니라 대구·경북에서도 찾아올 수 있는 교통까지 마련되면 대규모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