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충사 2박3일 여름특별 템플스테이 인기절정
 문화유산과 함께 시원한 여름나기
 [2018-07-12 오전 10:00:00]

웰빙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여름 휴가철 산사(山寺)에서 심신을 수련하면서 보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한국 산사 7곳이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세계유산이 됐다. 지난달 30일에 열린 유네스코 42차 세계유산위원회(WHC: World Heritage Committee)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山地僧院)(Sansa, Bu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을 세계유산 중 문화유산 목록에 올리기로 결정했다.

한국의 산사들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데에는 서기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 이어지는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이번에 세계유산으로 선정된 7곳 이외에도 우리나라 곳곳에는 이에 뒤지지 않는 유서 깊은 산사들이 많은데, 밀양에 있는 표충사도 그 중에 하나이다.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재약산(載藥山) 기슭에 있는 표충사는 임진왜란 때 승병을 일으켜 나라에 큰 공을 세운 사명대사(四溟大師)의 충훈을 추모하기 위하여 세운 표충사당(表忠祠堂)이 있는 천년고찰이다.

표충사는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31호인 대광전, 팔상전, 명부전,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142호인 만일루, 표충서원 등이 있으며, 국보 제75호인 청동함은향완은 1177년(명종 7)에 제작된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고려시대 향로로 유명하다.

이 밖에도 보물 제467호인 표충사 삼층석탑, 중요민속자료 제29호인 사명대사의 금란가사와 장삼(長衫),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4호인 표충사 석등,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5호인 표충사비 등이 있다. 절 일원이 경상남도 기념물 제17호로 지정되어 있다.

표충사는 영남알프스 재약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어 천혜의 아름다움도 간직하고 있는 우리나라 산사의 대표 전형으로 여름 휴가철을 맞아 표충사를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 불교신자들의 방문은 물론이고 등산 탐방객들이 여름 표충사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특히, 표충사에서는 여름나기 특별 템플스테이를 준비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반, 청소년, 초등학생으로 구분해 준비한 여름 특별 템플스테이는 2박3일 일정으로 진행되며, 교육과 힐링이 동시에 추구되는 프로그램으로 7월과 8월 2개월 동안 진행되는 표충사 여름특별 템플스테이는 인터넷과 전화로 예약이 가능하다.

 

(문의 : 템플스테이 사무국: 055-352-1836,  010-4439-1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