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현안 해결 관계부처 동분서주
 국토부 방문면담 대구산업선 철도 창녕까지 연장 요청
 [2019-06-13 오후 1:51:07]

자유한국당 엄용수 국회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이 대구산업선 철도의 창녕 대합산단 연장 문제와 관련하여 지난달 30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를 직접 방문해 국토부 임종일 철도건설과장과 면담을 갖고 창녕구간까지의 연장을 건의하고, 국토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대구산업선 철도는 연장 34.2km, 총 사업비 1조 1,071억 원 전액 국비로 추진하는 국가시행 일반철도 사업으로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상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었다.


그러나 지난 1월 창녕 대합산업단지를 제외한 서대구~대구국가산단 구간에 대해서만 예타면제사업으로 확정되었고, 현재 한국개발연구원에서 사업계획 적정성을 검토 중이다.


이날 엄용수 의원은 준비한 자료를 통해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에서 창녕대합 연장안이 산업철도로 기반영되어 있고, 연장으로 인한 비용증가는 365억 원으로 총 사업비 1조1,071억 원의 약 3.3%로 미미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한, 대구산업선 철도는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모든 후보들의 공약사항이었으며, 대구광역시와 경남 창녕군의 연계노선을 구축 해 철도물류 활성화에 기여하고 지역균형발전과 상생발전을 도모해야 하는데 이제 와서 대구산업선 철도의 창녕대합 노선을 제외한 것은 지역상생 정신에 맞지 않는 것임을 강조했다.


한편, 엄용수 의원은 “대구산업선 철도는 국가 예산이 1조 1,071억 원이 투입되는 국가철도물류 혁신사업으로, 성공적인 건설을 기원한다”며 “대구광역시에서 창녕대합까지 이어지는 산업선 철도로 단순한 물류환경개선의 차원을 넘어 4차산업시대를 대비할 수 있도록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창녕대합까지 국가사업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한, 엄용수 의원은 지난 1월 16일에 방문한 국토교통부 간선도로과를 이날 재차 방문해 실무자들과 지역교통 현안들을 점검, 반영을 촉구했다.

엄용수 의원은 “간선도로과 1월 방문에 이어 오늘도 재차 방문한 것은 밀양·의령·함안·창녕지역은 수도권 지자체에 비해 재정여건이 어려워 국비지원이 꼭 필요한 사업이 많기 때문이다”며 “지역현안에 관련된 사업들은 해당부처와 몇 번이라도 만나고 협조를 구해 꼭 반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력한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