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이꽃
 
 [2019-04-02 오전 10:24:30]
                              냉이꽃
                                                   초화 문순애

                    손 곱아 햇살 한 됫박 꾸어오다
                    발길에 채이던 시처럼
                    냉이꽃 피어서 어리둥절합니다

                    눈에 띄려고 애쓴 시간 어쩌지 못하여
                    추위에 떨던 시처럼
                    무관심에 뿌리박고 냉이꽃 피었습니다

                    무심결에 밟히면서 한때 시였노라고
                    생색냈던 부끄러움도
                    올망졸망 냉이꽃으로 피었습니다

                    소박한 국그릇 내밀며 미안해했던
                    순진한 아낙의 마음처럼
                    별 거 아닌 듯 냉이꽃이 피었습니다

                   서운한 마음에 덜컥 엎지른 눈물처럼
                   당황스럽던 시가
                   두서없이 냉이꽃으로 피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 퇴계원 출생
                              ·월간「문학21」시부문 2008년 등단
                              ·청옥문학 전북 지회장. 시화문학 초대작가
                              ·정시문학 시 카페 운영자
                              ·<문학21> 시인상 수상